정신질환 있는 딸을 살해한 60대 노모는 스스로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60대 노모가 함께 살던 30대 딸을 흉기로 살해하고 자수했다.


노모는 딸이 정신질환을 앓아 힘들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60대 여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경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사 결과, 다른 가족 구성원인 아버지가 있지만 범행 당시 집에는 모녀 둘만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딸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약 1시간 만에 과다출혈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딸이 오랫동안 정신질환을 앓아 힘들었다"고 진술하고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실제로 딸에게 실제 정신병력이 있었는지 등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