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본 후부터 '공황장애' 생겨 정신병원 다니고 있다는 서유리

인사이트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서유리가 악성 댓글을 보다 공황 장애를 겪게 됐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서유리 부부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편 최병길이 떠나고 집에 홀로 남은 서유리는 손톱을 물어뜯으며 불안 증세를 보였다.


최병길은 작업실에서 배우 이승형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서유리는 두 사람의 대화가 방해될 정도로 전화를 걸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이후 서유리와 최병길은 진중한 대화를 했고 최병길은 "난 자기가 독립적인 성격이라 결혼을 했다"며 "혼자 있는 게 그렇게 싫냐. 나한테 그만 집착해라. 집착하니까 공황발작 오잖아"라고 털어놨다.


서유리는 "그게 왜 오빠 때문이라 생각하냐. 그건 나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유리는 "내 삶이 그렇게 평탄하진 않았다. 결혼을 하고 이것이 나한테 처음 오는 그런 온전함이다. 늘 불안정하다가 안정적인 것이 들어오니까 그것이 불안한 것"이라고 말하다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갑작스럽게 호흡 곤란을 겪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가장 보통의 가족'


녹화 중 실제로 찾아온 공황 발작에 서유리는 힘들어했고 최병길은 그를 다독였다.


자신이 공황발작을 하는 모습을 화면으로 지켜본 서유리는 다소 놀란 듯한 표정을 지었다.


서유리는 "5년 전쯤에 어떤 프로그램에 출연했었는데 제가 너무 미숙했었다"며 "악플을 보다가 갑자기 심장이 쪼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정신 차려보니 제가 쓰러져 있었다"고 공황 장애를 겪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이후 병원에서 공황장애를 진단받은 서유리는 계속 병원에 다녔고 최근에는 "많이 좋아진 상태"라고 했다.


최병길은 "저는 이 사람이 진짜 행복했으면 좋겠어서 제가 케어를 해줘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저는 잘 모르겠다"고 속마음을 꺼냈다.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는 "불안감이 신체 증상으로 나오는 거다. 의지가 약해 생기는 문제는 아니다. 불안의 시작은 본인이다. 배우자가 불안하게 만든 게 아니다. 이 불안은 치료든 내면 성숙이든 이런 과정을 통해 본인이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가장 보통의 가족'


Naver TV '가장 보통의 가족'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