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만 1억 5천만원어치 먹었다"···40년간 '콜라' 매일 마신 75세 할머니의 놀라운 몸 상태

인사이트YouTube '우와한 비디오 X SBS 세상에 이런 일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40년간 콜라를 마셔온 할머니의 몸속엔 비교적 큰 궤양이 자리 잡고 있었다.


지난 2월 유튜브 채널 '우와한 비디오 X SBS 세상에 이런 일이'에 40년간 콜라만 150,000캔을 마신 할머니의 사연이 소개됐다.


올해 나이 75세라는 할머니는 톡톡 쏘는 콜라를 한 여름 냉수 마시듯 단번에 원샷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할머니가 콜라를 달고 산지는 벌써 40년. 그동안 할머니가 마신 콜라만 37,500L에 달하고, 캔으로 따지면 150,000캔이나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우와한 비디오 X SBS 세상에 이런 일이'


한 캔의 가격을 1,000원이라 가정하면 40년간 약 1억 5,000만원어치의 콜라를 마신 셈이다.


울화가 치밀어서 콜라를 마시기 시작했다는 할머니는 40년 전 서른다섯에 남편과 사별하고 교통사고로 두 아들마저 세상을 떠나보내게 됐다.


할머니는 "둘째 아들이 갔을 때는 미쳐서 밤에 산도 돌아다니고 그랬다. 그때부터 속을 뚫리게 하려고 콜라를 마셔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우와한 비디오 X SBS 세상에 이런 일이'


하지만 오랫동안 콜라를 마셔온 탓일까. 위내시경 결과는 좋지 않았다.


할머니의 정밀검사를 진행한 의과대학 소화기 내과 교수는 "위에 비교적 큰 궤양이 있고, 십이지장에도 궤양이 있다"라며 "궤양 모양을 봐서는 여러 번 반복해서 궤양을 앓으신 흔적이 보인다"고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교수는 "약 먹고 잘 치료를 하면 속 답답한 증상은 도움이 될 거다"라며 "그동안은 콜라를 줄여보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우와한 비디오 X SBS 세상에 이런 일이'


YouTube '우와한 비디오 X SBS 세상에 이런 일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