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3개월 만에 '10kg' 감량하고 하늘로 치솟는 '명품 어깨' 만든 조세호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방송인 조세호가 다이어트를 시작한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2일 첫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 조세호는 가장 자주 찾는 장소로 헬스장을 꼽았다.


이날 조세호는 "일주일에 가장 많이 오는 곳이 헬스장이다. 일주일에 다섯 번에서 여섯 번, 두 시간 정도 운동한다"라고 밝혔다.


조세호의 트레이닝을 맡은 윤태식 트레이너는 "30대의 마지막 다이어트를 건강하게 해보자는 의미로 운동을 시작했는데 몸이 점점 좋아져 재미를 느끼신 것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트레이너는 "올해 안에 75kg 만들기가 목표였는데 3개월 안에 달성했다"라며 조세호의 놀라운 열정을 칭찬했다.


3개월 전 체중 85.2kg에 체지방 30.9kg으로 '비만'에 해당하던 조세호는 약 3개월 만에 체중 74.5kg, 체지방 13.9kg을 기록하며 표준 몸무게가 됐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방송인 김민아는 조세호에게 "요요 안 오냐"라고 질문했다.


조세호는 "다행히 잘 유지하고 있다. 그동안 옷을 너무 꽉 끼게 입은 것 같다. 살을 뺐더니 이제야 정 사이즈로 잘 맞는다"라고 밝혀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의지 대박이다", "진짜 많이 빠졌다", "멋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N '온앤오프'는 '사회적 나'와 거리 둔 스타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사적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tvN '온앤오프'


Naver TV '온앤오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