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유지태 첫사랑이 이보영이란 거 알고 분노한 '화양연화' 박시연

인사이트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화양연화' 박시연이 유지태의 첫사랑이 이보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는 장서경(박시연 분)이 학교를 찾아 윤지수(이보영 분)와 남편 한재현(유지태 분)의 관계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들 한준서(박민수 분)가 친구에게 폭행 당했다는 말에 학교에 가게 된 장서경은 "자식을 잘못 키운 죄는 내가 받겠다. 분풀이든 뭐든 다 받겠다"라고 말하는 가해자 부모 윤지수의 앞에서 "그럼 뭐든 해봐라"라고 거만하게 말했다.


장서경의 말에 윤지수는 단번에 무릎을 꿇었고, 이때 나타난 장서경의 남편 한재현은 윤지수의 이름을 부르며 그의 손목을 잡아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장서경은 윤지수의 이름을 다정하게 부른 한재현을 향해 "무슨 상황인지 설명해. 무슨 상황이냐고"라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어린애 인생이 어쩌고, 정의로운 척은 혼자 다 하더니 여자 문제가 있었냐. 뭔데 이름까지 불러가며 애틋해 죽냐"고 윽박질렀다.


이에 한재현은 "대학 후배다"라고 답했지만 장서경은 "첫사랑? 그놈의 러브 레터에 나오는 그런 거?"라고 말하며 한재현의 첫사랑이 윤지수임을 알게 됐다.


한재현은 윤지수를 지키기 위해 장서경의 불륜남 세휘(최우혁 분)까지 언급하며 장서경이 열려고 했던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취소하게 했다.


한재현은 "애들 문제에 어른들 일까지 개입하고 싶지 않았는데, 학폭위 취소하지 않으면 세휘라는 놈 다시는 모델 일 할 수 없을 거야"라고 협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에 장서경은 "그 아이는 이 일에 아무 상관없다. 고작 이딴 일에 앞길 창창한 애 인생을 망치겠다는 거냐"고 물었다.


장서경의 말을 끊은 한재현은 "그 말을 정확히 당신에게 돌려주고 싶네"라고 말하고 뒤돌아선 뒤, 학교 교장에게 "학폭위 열지 않는 걸로 하겠다. 또 번복하시면 학교 옮기겠다"고 말하며 모든 문제를 일단락 시켰다.


이날 한재현과 윤지수의 관계에 대해 들은 장서경은 이후 한재현의 책을 보곤 두 사람이 과거 애틋했던 사이임을 확신하게 됐다.


장서경은 한재현이 보던 책 앞에 쓰인 윤지수의 이름을 보게 됐고, 단번에 그가 한재현의 첫사랑임을 확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Naver TV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