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출연료 몰래 깎아 어려운 '단역 배우'에 말없이 나눠준 '스토브리그' 조한선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배우 조한선이 훈훈한 미담으로 대중에게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차엽, 이용우, 하도권 그리고 조한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자리에 모여 식사를 즐기던 이들은 개그 욕심을 부리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냄비 집게로 발치를 하려는 시늉을 하고 "전혀 긴장하고 있지 않다"며 손을 떠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웃음보를 건드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그러던 중 조한선은 식당 사장이자 단역배우 출신인 강승환에게 함께 먹자며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 2'에서 만나게 됐다"고 관계를 설명했다.


강승환은 "이후 조한선의 추천으로 영화를 더 찍게 됐다"며 운을 뗐다.


조한선 덕에 영화를 찍던 강승완은 "원래 출연료가 낮았는데, 갑자기 확 늘어난 출연료에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그는 "몇 년 후 알고 보니 조한선이 자기 출연료를 깎아 날 줬던 거다. 전혀 티를 내지 않아 몰랐다. 몇 년 뒤에 다른 이에게 들어서 알게 됐다"고 고백해 듣는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에 함께 있던 동료 배우진 역시 조한선을 향해 "생색을 전혀 안 낸다"며 칭찬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VCR로 보던 개그맨 양세형은 "결혼하고 가정을 꾸린 상태이지 않았냐. 본인도 경제적으로 힘들었을 것 같다"고 물었다.


조한선은 "다 같이 힘든 상황이었다"라면서 조금이나마 나눠주고자 한 결정이라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단역배우를 위해 자신의 출연료를 몰래 깎아 나눈 조한선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뉴스1


Naver TV '전지적 참견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