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돌아올까?"···뜨겁게 키스하고 '잠자리'까지 가진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전부인 김희애와 잠자리를 가지며 또다시 불륜을 저질렀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이태오(박해준 분)가 살인 혐의를 벗은 뒤 자신을 나 몰라라 한 아내 여다경(한소희 분)에 차갑게 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오와 지선우는 이태오의 집에서 살게 된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 문제로 만나게 됐다.


와인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던 두 사람은 묘한 분위기를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김희애는 "그 결혼은 어때? 여전히 그렇게 사랑하냐"고 물었고, 이태오는 "당신에게 결혼은 어땠냐?"고 되물었다.


이어 이태오는 "사실 그 결혼 후회한다고. 그 사랑도 살아보니 별거 없다고 그렇게 말해주면 돼? 그럼 너도 진심을 말해 줄래? 사실 나한테 아직 미련이 남아있다고"라며 지선우를 자극했다.


이태오의 도발에 지선우는 "미친놈"이라고 말하며 밀어냈다.


그런 김희애의 어깨를 붙잡은 이태오는 "돌아와 주길 바랐던 거 아니냐. 지금 이 순간도 나한테 안기고 싶어 미치겠잖아"라고 소리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그렇게 불꽃이 튄 두 사람은 갑자기 격정적인 키스를 나눠 시청자를 충격에 빠뜨렸다.


그 시각, 알 수 없는 불안감에 휩싸인 여다경(한소희 분)은 이태오에게 전화를 했지만 두 사람은 이미 한 침대에 누워있었다.


두 사람이 벗어던진 옷들은 바닥에 널브러져 있었고, 이태오는 지선우에게 "나 돌아올까?"라고 말했지만 지선우는 "아니, 그 결혼은 지켜"라고 답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Naver TV '부부의 세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