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개소릴 나불대"···헛소문 퍼뜨리는 해강 엄마 찾아가 살벌하게 경고한 '부부의 세계' 김희애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헛소문을 퍼뜨리고 다니는 윤인조에게 경고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이태오(박해준 분)가 살인 혐의를 벗은 뒤 자신을 나 몰라라 한 아내 여다경(한소희 분)에 차갑게 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준영(전신서 분)의 학교 친구들은 박인규(이학주 분)가 지선우의 애인이었다고 수군거렸다.


이를 듣고 분노한 이준영은 해강(정전원 분)과 몸싸움 직전까지 가며 살벌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윤노을(신수연 분)을 통해 이 사실을 안 지선우는 격분했고, 곧바로 해강의 엄마(윤인조 분)를 찾아갔다.


클레이사격을 하던 해강 엄마에게 찾아간 지선우는 "내 애인이 누군지 궁금해? 어디서 말 같지 않은 개소리를 애 앞에서 나불대"라고 일갈했다.


이어 해강 엄마의 멱살을 잡은 지선우는 "상대를 봐가면서 까불어야지"라며 "네 남편 정치하고 싶다며. 명예훼손에 모욕죄로 걸어줘? 아니면 더러운 스캔들 하나 만들어줘? 한 번만 더 준영이 귀에 이상한 소리 들어가게 해. 니들 부부 박살 내버릴 테니까"라고 경고했다.


이날 지선우가 해강 엄마에게 보여준 사이다 장면은 많은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Naver TV '부부의 세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