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물류창고 화재 희생자 38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참사 사흘 만에 사망자 38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됐다.


2일 오후 5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천 화재 수사본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신원이 확인되지 않던 마지막 사망자 1명의 DNA가 유족과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화재 사망자 38명 중 신원 미확인으로 분류됐던 9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앞서 경찰은 화재 직후 사망자들의 시신을 수습한 후 지문으로 신원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지문이 훼손된 9명에 대해서는 지난달 30일 유전자를 채취해 국과수에 신원 확인을 위한 검사를 의뢰했다.


이후 지난 1일 오전과 오후에 각각 4명, 총 8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그리고 오늘 남은 1명의 신원 또한 확인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 활동을 위해 10개조 49명의 전담팀을 구성, 유족들에게 수시로 수사 진행 상황을 설명하는 등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발생했으며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