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구독자 155만 넘기더니 '유재석X조세호'까지 캐스팅(?)한 진용진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수많은 스타를 양성하는 유튜브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는 유튜버 진용진이 남다른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 28일 진용진의 유뷰트 채널에는 개그맨 유재석, 조세호가 등장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진용진은 "오늘 주제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나오게 된 김에 하는 특별편"이라고 알렸다.


그는 "TV를 보면 특정 제품을 몇 년째 광고하는 경우가 있다. 이들이 과연 광고 제품을 사용하는지 알아보겠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해당 질문을 유재석, 조세호에게 물어봤다고 전한 진용진은 유튜버의 인기 수준을 넘어선 인지도로 놀라움을 안겼다.


방송인 유재석과 조세호 가운데에 자리를 잡고 앉은 진용진은 광고 제품을 실제로 사용하는지에 관한 질문을 던졌다.


조세호는 "재석이 형이 치킨 광고를 찍었을 땐, 그것만 먹었다"라면서 "은행 광고는 쓰던 은행을 갑자기 해지할 수가 없어서 못 하기도 했다"고 답변했다.


유재석 역시 진용진의 질문에 "당연한 상도다. 치킨 광고면 실제로 그 치킨만 먹고, 비타민 같은 것도 그 비타민만 먹는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친절한 유재석과 조세호의 답변에 진용진이 "해결"이라고 말하자, 유재석 역시 "고민 해결"이라고 맞받아쳐 지상파 방송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


이어 진용진은 만화가이자 인터넷 방송인인 이말년을 만나서도 인터뷰를 진행하며 남다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진용진이 유재석, 조세호 그리고 이말년까지 유명인들과 인터뷰를 하자 구독자는 "진짜 성공했네", "급이 무슨 유재석급이야", "합성인 줄 알았네" 등의 열띤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진용진은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모티브로 삼은 콘텐츠를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 '진용진'을 운영하며 약 155만 명의 구독자를 불러모았다.


YouTube '진용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