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원주서 올해 첫 '살인진드기' 환자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올해 첫 '살인진드기'에 물린 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2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강원도 원주 지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질본은 SFTS를 유발하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FTS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질환으로 38℃ 이상의 고열, 오심‧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증세가 심각할 경우에는 다발성장기부전 등에 따라 사망할 수 있어 STFS를 일명 '살인진드기 감염병'으로 불리기도 한다. 


실제 지난해 SFTS를 앓았던 환자 272명 중 17명이 사망했다.


원주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여성 A씨는 지난 23일 강원도 보건환경원구원에서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 집 주변의 풀숲에서 나물을 채취했고 이후 당뇨가 있어 인근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다가 간수치가 상승한 것이 발견돼 입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SFTS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등산, 나물 채취 등 야외활동 시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혹여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면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에 진료를 받아야 한다. 


SFTS는 혈액과 체액으로도 사람 간 전파가 일어날 수 있어 2차 감염에도 주의해야 한다.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야외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야외활동을 할 경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