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전삽'으로 여군 중대장 폭행하며 하극상 일으킨 육군 상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육군 상병이 자신의 직속상관인 여군 중대장에게 야전삽을 휘두르는 '하극상'을 일으켜 군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육군 관계자는 군 검찰이 정모(22) 상병을 상관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앞서 정 상병은 지난 1일 오전 8시 10분께 경기 모 부대에서 중대장인 한모 대위를 야전삽으로 폭행했다.


이에 한 대위는 전치 2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정 상병은 지난달 말 부대 내 사격장 정비 작업을 마무리 하지 않았다. 이에 중대장인 한모 대위는 이달 1일 정 상병을 불러 면담했다.


면담 자리에서 정 상병은 "병력통제가 너무 심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한 대위가 타일렀지만 정 상병은 화를 참지 못하고 주머니에 준비해온 야전삽으로 한 대위를 내려친 것으로 파악됐다.


육군 관계자는 "해당 상병을 특수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며 "군 수사기관에서는 관련 사실의 엄중함을 잘 인식하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