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해 이미 1200억 쏜 빌 게이츠, 1800억 원 또 기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지난 2월 1200억 원 규모의 지원을 했던 빌 게이츠 재단이 또 한 번 통 큰 기부를 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빌 게이츠 재단은 지난 15일 코로나19 치료제 및 치료법 개발을 위해 추가 지원금을 기부했다.


그 금액만 1억 5000만달러(한화 약 1825억 원)에 달한다.


앞서 지난 2월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퇴치를 위해 1200억 원 규모의 지원을 한 것보다 더 많은 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재단 측은 1825억 원 상당의 기부뿐만 아니라, 25억 달러(약 3조 425억 원) 규모의 재단 투자 기금 일부를 추가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추가 지원금은 백신 개발에 주로 이용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코로나19 진단키트,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세계적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쓰인다.


지난 12일 빌 게이츠 재단 이사장은 각국 지도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필요한 연구개발 투자를 요청한 바 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각국 지도자들에게 "한 국가에서 향후 몇 개월간 코로나19 확산을 늦추는데 성공해도 다른 나라에서 발생하면 언제든지 다시 재발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70종을 개발 중이다. 이중 3종이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