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올해 여군 비중 7.4%까지 늘리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올해 육군 복무 기간이 18개월로 단축되고 여군 비율은 7.4%까지 확대된다.


지난 17일 국방부는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정경두 장관 주관으로 열린 2020년 첫 번째 '국방개혁 2.0/스마트 국방혁신 추진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병 복무기간은 현재 45일(17일 육군 기준)을 단축했으며, 2021년 12월 14일까지 90일 단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후 18개월로 복무기간 단축이 완전히 실현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국방부는 병역자원 감소와 여성의 사회적 역할 증대 등에 따른 여군 인력 비중을 지속 확대한다고 밝혔다.


2019년 여군 비중은 6.7%까지 증대됐으며, 2020년에는 7.4%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아울러 병영문화 부문에서는 병사들의 봉급을 2017년 최저임금인 시간당 6,420원의 45% 수준까지 인상하는 방안이 시행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는 장병들의 의욕 고취와 외부의 지원 없이 병영생활이 가능하고, 사회진출의 마중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책정됐다.


또한 연내에 병사 군 단체 보험도 시행해 예기치 못한 장병들의 사고에도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이날 정 장관은 "국방개혁에 대한 확신과 소명 의식, 책임감을 갖고 안정적이고 정상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정경두 국방부 장관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