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공군 병사도 'n번방' 성 착취물 가지고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텔레그램 'n번방' 관련 성 착취물을 소지한 현역 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7일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 모 공군부대 소속 A병사를 불구속 입건하고 핸드폰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n번방 개설자 '갓갓'을 추적 중인 경찰은 n번방 이용자들을 수사하던 중 A병사의 영상물을 소지 혐의를 확인했다.


A병사는 입대 후에도 지속적으로 본인의 스마트폰으로 n번방을 드나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강훈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당초 군 당국은 A병사를 '갓갓'의 공범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했다.


하지만 A병사는 갓갓의 공범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병사를 상대로 영상물 소지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조주빈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앞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 중엔 육군 일병 '이기야'가 포함돼 있었다.


국방부는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이기야에 대한 신상공개 여부를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까지 입건된 n번방 관련 유료회원은 40여명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