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3년간 공백기 가져…30대 중반 되고 여유 생겼다"

인사이트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민호가 '더 킹: 영원의 군주'를 통해 3년 만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민호는 16일 오후 2시 카카오 TV를 통해 생중계된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이하 '더 킹') 제작발표회에서 "3년의 공백기를 가졌는데, 저를 약간 되돌아볼 수 있는 그런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대와는 또 다른, 30대를 배우로서 그려야 하는 입장이다. 그러려면 성장해야 하는 시기고 보여줘야 하는 시기라고 생각을 했었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또 이민호는 "지난 시간들에 대해 모니터도 많이 하고 좋은 것도 많이 찾아보면서 잘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었다. 걱정했던 것만큼 오랜만에 촬영장 갔을 때 낯설진 않았다. 푸근했다. '여기가 내가 있어야 할 곳'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그러면서 "제작발표회를 하고 내일 방송이 시작된다 생각하니까 어쩔 수 없이 떨린다. 떨림과 설렘이 공존하는 이 마음은 앞으로 20년 차, 30년 차 배우 생활 해나갈 때까지 계속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민호는 "30대에 접어들고 나서 개인적으로 인간 이민호에 대해 여유가 많이 생겼다. 일을 할 때, 사람을 바라볼 때, 본질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만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생긴 것 같다. 그런 지점은 배우 생활하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민호는 이번 작품에서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을 연기한다.


한편 '더 킹'은 악마에 맞서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와 누군가의 삶·사람·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의 공조를 통해 차원이 다른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니스프리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굿베이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