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까지 욕한다"···아파서 '런닝맨' 촬영 중단한 전소민에 쏟아지고 있는 충격 악플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전소민 동생이 누나를 향한 악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3일 전소민 동생 전욱민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외국인으로 보이는 한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당신의 여동생 전소민은 매일 런닝맨에 있습니다. 온 가족이 그날 저주와 저주를 받습니다', '전소민이 런닝맨을 퇴장하거나 가족이 매일 저주를 받도록 하십시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어눌한 한국어 문장으로 유추해보면 해당 메시지를 보낸 이는 외국인일 것으로 추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전욱민 씨 인스타그램


전욱민 씨는 메시지 내용과 함께 "이런 거 너무 많이 온다"라는 글을 함께 넣으며 고통스러움을 호소했다.


상대방은 현재 계정을 삭제한 상태다.


앞서 전소민은 과거 '런닝맨' 방송을 통해 해외 팬들의 악플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또 일부 해외 팬들은 뒤늦게 합류한 전소민과 양세찬을 제외한 '런닝맨' 멤버들만 응원하기 위해 따로 응원봉을 만들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한편 전소민은 지난달 30일 SBS '런닝맨' 촬영 중에 컨디션 이상으로 촬영을 중단하고 병원을 찾았다.


이후 소속사 측은 "의료진 진단에 따라 한 달 정도 치료와 휴식에 집중할 예정"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2일 방송된 '런닝맨' 방송분에서 전소민은 촬영 초반에는 보였으나 중반 이후로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KBS '생일편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