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도움 절실하다"…문재인 대통령에게 함께 백신 만들자고 요청한 빌 게이츠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빌 게이츠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통화를 요청했다. 코로나19를 물리친 우리 정부와 백신 개발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을 위해 1,185억을 기부할 정도로 관심이 많은 빌 게이츠 이사장의 요청에 문 대통령은 흔쾌히 협력 의사를 밝혔다.


10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빌 게이츠 이사장의 요청을 받아 통화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빌 게이츠 이사장의 통화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이뤄졌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개발과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빌 게이츠 이사장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빌 게이츠 이사장 / GettyimagesKorea


게이츠 이사장은 전화로 "대통령을 직접 만나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며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지도력을 보여주셨다"면서 "저 역시 한국의 대응을 보고 배울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빌 게이츠 이사장의 칭찬에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오늘 신규 확진자가 30명 이하로 줄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빌게이츠 모두 백신에 기여하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실제로 한국 정부는 아시아 지역 최초로 세계백신면역역합(GAVI)에 공여했으며 올해부터 감염병혁신연합(CEPI)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빌 게이츠 재단 역시 백신을 위해 꾸준히 기여하고 있다. 빌 게이츠 재단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를 후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에 취약한 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개발 및 보급 등의 분야에서 재단과 협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단히 감사하다. 한국이 개도국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시는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빌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182억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히 코로나19에 관심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