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이후 처음"···대한민국, 올해 경제성장률 '-2.3%'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코로나19가 결국 한국에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경제 위기를 가져오게 될까.


한국경제연구원이 올해 경제 성장률을 -2.3%로 예상하며 먹구름을 예고했다.


지난 8일 한경연은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0년 1분기 보고서'를 통해 경제성장률을 당초 1.9% 성장에서 4.2%포인트나 내린 -2.3%로 발표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위기 수준의 극심한 경기침체를 피하기 어렵다"면서 "정부의 전방위 노력에도 이미 본격화된 경기침체 흐름을 전환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진단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주요 경제지표를 살펴보면 내수 부문의 버팀목 역할을 담당해 오던 민간소비가 -3.7% 성장으로 심각한 부진이 예상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활동의 물리적 제약, 감염 불안감으로 바닥에 이른 소비심리가 민간소비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과 주식·부동산 등 자산 가격 하락 등 구조적 원인도 가속화 요인으로 꼽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미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해 온 설비투자는 내수침체와 미·중 등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위축에 따라 -18.7%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건설투자는 공사차질과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으로 -13.5%에 이를 것으로 봤다.


경제위기 시마다 경기반등 역할을 해왔던 실질수출의 전망도 그다지 밝지 않다. 글로벌경기의 동반하락으로 인한 세계교역량 감소로 -2.2%에 그쳤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처럼 한국의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차 석유파동이 있었던 1980년(-1.6%)과 외환위기가 벌어진 1998년(-5.1%) 단 두 번 뿐이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상반기엔 우리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 전체가 극심한 경기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경제정책은 국가재정을 일시에 소진하기보다 하반기 이후의 장기침체기 진입 가능성에 대비해 재정 여력을 일정 정도 비축하는 방향으로 나갈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