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계속 휴가 밀리다가 첫 휴가 '상병'때나 쓰게될까 무서워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군 병사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무려 50일 가까이 이어진 '출타 제한' 조치가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까닭이다.


이에 이등병 및 일병 사이에서는 "이러다가 상병은 돼야 휴가 나가는 거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실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병 4호봉인데 휴가 한 번도 못 나갔다"는 현역 병사의 하소연이 올라오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작성자 A씨는 "자대 전입 후 두 달가량 지나 첫 휴가를 나갈 준비 하고 있었는데 때마침 코로나19가 터졌다"고 말했다.


사연에 따르면 앞서 A씨는 올 초 일명 '야수교'로 불리는 수송교육연대 운전병 교육을 마치고 자대에 전입됐다.


이미 일병이었던 그는 한 달 정도 부대 적응을 하고 일병 2호봉쯤 휴가를 나가려고 계획했다. 신병위로 휴가와 야수교에서 받은 포상 등이 있어 제법 길게 나갈 수 있었다.


그런데 지난 2월, 군은 전 병사에 대한 '출타 제한' 지침을 내렸고 A씨의 계획은 모두 물거품이 됐다.


두 달 전 일병 2호봉이었던 그는 어느덧 부대에 적응을 완전히 마친 '찐' 일병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푸른거탑 리턴즈'


몇 달만 지나면 상병이 되지만 그는 휴가를 한 번도 나가지 못한 상태다. 전입 첫 달에 외박을 다녀온 게 전부였다.


A씨는 "언제까지 이렇게 기다려야 할 지 모르겠다. 화가 나고 답답한데 이러다가 정말 상병은 돼야 첫 휴가를 나가게 될까 무섭다"고 토로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 이행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라고는 하나, 50일 가까운 기간 동안 부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장병들의 스트레스는 이처럼 쌓여만 가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군인들의 심정도 이해는 하지만, 군부대 특성상 집단 감염 시 대처가 쉽지 않기에 어쩔 수 없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