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차트 순위조작 폭로한 국민의당 "업체, 수만개 ID로 볼빨간사춘기 작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국민의당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국민의당이 '심증'은 있으나 '물증'이 부족해 의혹만 있었던 음원차트 순위조작 사실을 실제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8일 서울신문은 국민의당 비례대표 김근태 후보가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는 "언더마케팅 회사 '크리에이터'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아이디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차트 조작에 사용된 계정은 수천 개에서 무려 수만 개"라며 "조작·이용당한 국민 1,716명의 다음과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으며 대상은 193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 상관없이 광범위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많은 이들이 의심하던 차트 조작이 실제로 이루어지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볼빨간 사춘기 '썸 탈거야' 뮤직비디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 후보는 "해당 업체는 서버를 임대하고 파티션을 나눈 후 윈도우를 여러 개 깔아 음원을 재생시키거나 컴퓨터가 모바일 기기처럼 인식될 수 있도록 만들어 음원을 재생·다운로드했다"면서 "음원차트 100위권에 근접하기 위해 사용자가 적은 오후 9시에서 11시까지를 집중 공략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 조작 세력은 의혹이 제기되면 '바이럴 마케팅'이라 해명했지만 실제로 이들이 행한 것은 불법적인 '언더 마케팅'"이라며 "이들이 조작한 것으로 확인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라고 주장했다.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일부러 아이유 등 다른 뮤지션의 음원을 같이 재생하기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Youtube 'b4 ickle'


김 후보는 "국민의당은 불법 해킹된 아이디 1,716개를 조만간 모두 공개하고 파악한 조작 세력의 서버 정보와 IP 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할 것"이라며 "수사기관은 하루빨리 이들 업체를 압수수색하고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라고 요청했다.


국민의당은 대한민국에서 불공정과 반칙, 부조리와 불합리한 특권 등이 작동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볼빨간사춘기 측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