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코로나 환자들 치료한 의료진 '근무 수당' 지급 안하고 있는 대구시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구시청이 의료진에게 약속한 최소한의 근무 수당 지급을 차일피일 미루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MBC 뉴스데스크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끄는 대구시가 의료진 일부에게 아직도 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구시는 현재 사실상의 임금 체불을 하고 있다고 볼 여지가 있다.


의료진에게 지급하기로 된 수당은 이미 중앙 정부에 건네받았다. 대구로 예산이 이미 지급됐다는 이야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매체는 현재 대구에서 코로나19와 맞서고 있는 한 간호사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한 달 전 대구에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다니던 병원에 '무급 휴가'를 낸 뒤 달려왔다. 하루 10시간씩 일했다.


그가 받은 것이라고는 열흘 치 숙식비뿐. 약속된 근무 수당과 나머지 기간의 숙식비는 받지 못했다. 다른 간호사도 사정은 비슷했다.


매체는 "대구에 봉사를 온 의료진 2,100명 중 약 700명이 수당 체불 상태에 놓여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대구시 측은 "체계가 덜 된 측면이 있다"라고 해명하면서 "의료진이 너무 많이 왔고, 절차도 복잡해 지급이 미뤄졌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중앙 정부는 이미 2백억원을 전달한 상태다. 즉각 지급될 수 있는 상태인 것. 이 때문에 대구시가 얼마나 허술하게 의료진을 관리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