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다 낫다더니"...결국 도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한 일본 아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에 결국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7일 오후 5시 30분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정부대책본부를 열고 도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 효고, 후쿠오카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기간은 8일 0시부터 대형 연휴가 끝나는 내달 6일까지 약 1개월이다. 긴급사태가 선포된 한 달간 해당 지역에서는 개인의 자유가 다소간 제한될 예정이다.


이 지역의 광역단체장은 외출 자제 및 학교·상업시설 사용 중지 요청, 임시 의료시설을 위한 토지·건물 수용, 약품 등 필요물자에 대한 수용 등 조치를 임의로 취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는 폐렴 등 심각한 증상의 발병 빈도가 상당히 높고, 국민의 생명 및 건강에 현저하고 중대한 피해를 줄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경로를 특정할 수 없는 증상의 급속한 증가가 확인되고 있다"며 "의료 제공 체제도 핍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국적이고 급속한 만연에 의해 국민 생활 및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줄 우려가 있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판단,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한다"고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국민의 행동이 바뀌어야 한다. 대면 접촉을 최저 70%,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면 2주 후 확진자를 피크 아웃(더 이상 오르지 못함) 시키고, 감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이날 오전 '기본적 방침 등 자문위원회'를 열고 도쿄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한 긴급사태 선포에 대해 '타당'하다는 의견을 얻었다. 이어 국회 중·참의원 운영위원회에서 이런 방침을 보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업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