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디자인+압도적 포스"···오늘(7일) 출시된 현대차 '신형 아반떼'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역대급으로 혁신적인 모습을 자랑하는 '올 뉴 아반떼'가 드디어 정식 출시됐다. 


7일 현대자동차는 개발을 주도한 연구진들이 직접 아반떼를 소개하는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을 통해 올 뉴 아반떼의 정식 출시를 알렸다. 


올 뉴 아반떼는 지난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신형 아반떼로 이미 큰 화제를 모았다.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세련된 디자인은 물론 차급을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 편의 사항까지 더해 아반떼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Parametric Dynamics)' 테마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전면부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던 그릴'과 헤드램프, 그리고 범퍼가 조화를 이루며 스포티한 매력을 뽐낸다. 


차량 전체를 관통하는 강렬한 캐릭터라인을 각 면에서 빛이 반사되는 정도를 달리해 돋보이게 한다. 


후면부 또한 현대의 H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가 적용돼 인상적인 디자인을 뽐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운전자 중심으로 구조가 완성된 내장 디자인은 마치 비행기 조종석처럼 도어에서 크래시 패드와 콘솔까지 낮고 넓은 라인이 감싸고 있다. 


여기에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네비게이션을 통합된 형태로 만든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차급을 뛰어넘는 고급스러움을 완성했다. 


네비게이션 화면은 운전자 쪽으로 10도 기울어져 조작하기 쉽고 완성도 높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또한 주행 모드(노멀, 에코, 스포츠, 스마트)에 따라 지정된 컬러로 변화하며 운전자 취향에 맞춰 64가지 선호 색상으로 엠비언트 무드 램프 색을 지정할 수 있어 감성적인 만족도까지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이 밖에도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의 안정성, 주행 성능 승차감 등을 개선했다.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로 차량 중량을 기존 대비 45kg 줄였으며 동력, 핸들링, 정숙성 등 전반적인 기본기를 개선했다.


여기에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편의 사항을 대거 적용해 준중형에서 느껴볼 수 없는 상품성을 완성시켰다. 


한편 올 뉴 아반떼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MPI와 1.6 LPi 2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하이브리드와 N라인은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