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n번방 만들어 성착취물 판매·유포하던 운영자는 12살 초등학생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디스코드에서 성착취물을 판매·유포하다 적발된 용의자 상당수가 미성년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개중에는 직접 채널을 만들어 운영까지 해온 12살 초등생도 있었다. 촉법소년인 그는 형벌을 받을 수 없어 단순한 보호처분만 받고 풀려날 예정이다.


7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성착취물을 판매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20살 대학생 A씨를 구속하고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디스코드에서 성착취물을 판매하는 채널을 운영했고, 7명은 성착취물을 2차 유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경찰은 같은 혐의를 받는 이용자 86명도 내사 또는 수사하고 있다.


구속된 A씨는 '올야넷 19금방'이라는 채널에서 성착취물을 유포했다. 회원들이 불법 사이트에 가입하도록 유도하고, 이 대가로 수익을 올렸다. 연예인의 합성사진과 영상을 유포한 혐의도 있다.


그를 도와 채널을 운영한 운영자 2명은 전원 미성년자였다. 심지어 한 명은 촉법소년인 12세였다.


형사 미성년자인 그는 형벌을 받을 책임능력이 없어 가정법원에 보내질 예정이다. 그가 받는 최대의 처벌은 '2년 이내의 장기소년원 송치' 처분이다. 당연히 전과에도 남지 않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채널을 운영하지 않고 1대1 대화를 통해 성착취물을 재유포한 7명도 대다수가 미성년자였다. 50대 남성 1명을 제외하면 전부 만 12~17세의 어린 소년이었다.


이 7명은 적게는 738개(8GB)에서 많게는 8,000개(140GB)에 이르는 동영상을 보유하고 있었고, 직접 제작한 성착취물은 없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영상 1개당 1만~3만원의 문화상품권이나 계좌이체를 통해 대가를 받고, 영상을 받을 수 있는 링크를 전송하는 방식으로 성착취물을 재유포했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확인된 디스코드 채널 5개를 전부 폐쇄했다. 이어 성착취물 등 약 1만6000여개(238GB)를 압수하고 삭제를 병행하고 있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