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방송서 공개된 과자 회사 22살 여직원 서지현씨의 안타까운 죽음

인사이트사진 제공 = 故서지현 씨 가족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유명 제과업체에서 일하던 중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22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진 故 서지현(22) 씨.


그의 안타까운 사연이 매체와 방송을 연이어 타며 주위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지난 3일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씨 사연을 다뤘다.


방송에 따르면 앞서 타지에서 직장 생활하던 서씨가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Y'


숨진 서씨 방에는 유서 2장이 남아있었는데, 유서에는 회사에서 본인을 괴롭혔다는 두 사람 이름이 적혀있었다.


회사 관계자는 직장에서 따돌림, 왕따가 없다고 했지만 서씨의 동기들 생각은 달랐다.


동기들에 따르면 소문 퍼지는 곳이 빨랐던 회사에서 서씨를 둘러싼 얘기가 퍼지며 그는 평소 괴로움을 드러냈다.


특히 서씨는 직장 상사 A씨 때문에 평소 스트레스가 많았다고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故서지현 씨 가족


나아가 서씨를 더욱더 힘들게 하는 사건이 있었다.


서씨가 작업하는 라인에서 만드는 과자에 문제가 생기자 팀장은 그를 크게 문책했다. 공정에 관련된 사람은 여러 명이었지만 불려가 경위서를 쓴 사람은 서씨 한 명이었다.


이렇듯 직장 내 괴롭힘, 이유 없는 문책이 이어지자 서씨는 결국 이를 견디다 못해 세상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는 서씨의 얼굴이 공개되기도 했다. 슬픔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사진 속 밝은 그의 모습은 주위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