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들 돌보다가 '코로나19' 감염된 의료인 3일 기준 '241명'에 달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이 24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월 3일 0시 기준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력은 총 214명으로 전체 확진자(1만 62명)의 2.4%"라고 밝혔다. 


직종별로는 의사 25명, 간호 인력 190명, 기타 26명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경로로 보면 지역사회 감염이 10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확진 전 환자 진료로 감염 추정 66명, 의료 기관 내 집단 발생 노출 32명 등 이었다.


13명은 검사 중 감염됐으며 3명은 선별 진료 중에 감염에 노출됐다.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의료인력은 26명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중안본은 의료기관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반장은 "감염 예방을 철저히 하되 진료 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중증도에 따라 의료인력에 대한 최선의 치료를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지난 3일 고(故) 허영구 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증세가 급격히 나빠져 결국 숨졌다. 


국내 첫 의료진 사망 사례다.


허 원장은 외래 진료를 하던 중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평소 환자를 생각하는 마음이 유난히 컸던 의사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