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절정인 다음 주 화요일 밤,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인 '핑크문' 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올해 볼 수 있는 보름달 중 가장 크고 아름다운 '핑크문'이 오는 7일 떠오를 예정이다. 


벚꽃이 만개한 이 시점에 아름다운 핑크문까지 더해져 눈이 호강하는 하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슈퍼문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면서 달이 평소보다 10~15%가량 크게 보이는 현상을 가리킨다.


지난 3일 한국천문연구원은 7일 밤 올해 가장 밝고 커다란 보름달이 떠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기준 7일 저녁부터 떠오른 달은 자정을 넘은 8일 오전 3시 9분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론적으로는 8일 11시 35분 보름달이 가장 크게 보이지만 낮시간이기 때문에 관측이 어렵다.


이날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 6,907km로, 평균 거리 38만 4,400km보다 2만 7,500km 가까워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달이 지구상에서 가장 먼 지점에 있을 때보다 30%가량 더 크게 보일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4월에 뜨는 슈퍼문은 흔히 '핑크문(pink moon)'으로 불린다. 물론 이날 뜨는 보름달이 핑크빛을 띠는 건 아니다.


4월 슈퍼문이 핑크문으로 불리는 건 이 무렵 북미지역에서 피는 꽃 잔디(phlox subulata)의 색깔이 핑크빛이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벚꽃이 만개한 지금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걸으며 핑크문 데이트를 하는 것은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