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죄송해요"···14살 '발달장애' 아들이 떼쓰다 사과하자 '눈물' 보이는 오윤아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 아들의 진심 어린 사과에 눈물을 글썽였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발달장애가 있는 14살 아들 민이와의 싱글맘 일상을 최초로 공개한 배우 오윤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윤아는 민이가 처음 아팠을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오윤아는 "민이가 태어났을 때 호흡곤란 증세가 있어서 반나절 정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런데 그때 좀 문제가 있었는지 16개월 때 탈장이 돼서 몇 번을 병원에 갔고, 결국 전신마취를 시키고 수술을 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소아과 선생님이랑 상담해서 유아원을 보냈는데 출장 가 있는 사이에 아이가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선생님이 전화가 왔더라. 그땐 왜 우리 아이가 아플까 싶어서 힘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 아들 민이는 감정 조절이 잘되지 않는 발달장애를 가졌다. 때문에 엄마 오윤아에게 자기도 모르게 감정 조절을 하지 못할 때도 있다.


이날 민이는 휴대전화를 보지 못 하게 하는 오윤아에게 때를 부리고 감정 컨트롤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자신의 행동이 잘못된 걸 알았는지 오윤아에게 "미안하다"라고 사과하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오윤아는 인터뷰를 통해 "민이가 감정 조절이 잘되지 않을 때마다 꼬집고 그럴 때가 있다. 순간적으로 제어가 안되는 건데, 그럴 때마다 울면서 미안해 한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자기 의지대로 감정 표현이 되지 않는 아들을 볼때마다 오윤아는 "민이 최고야", "민이는 잘하고 있어"라고 격려해줘 더욱 감동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그러면서 "지금은 민이의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라며 "작년 6학년 1학기 때까지 힘들었는데, 2학기 때부터 좋아졌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오윤아와 아들의 이야기를 들은 이정현은 "정말 훌륭한 엄마고, 존경스러울 정도의 엄마다"라고 오윤아를 다독였다.


이를 본 누리꾼 역시 "자기도 잘못한 걸 알면서 행동하게 되는 민이의 마음은 얼마나 괴로울까", "그동안 오윤아 씨도 힘들었을 것 같다", "항상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윤아는 지난 2015년 결혼 8년 만에 합의 이혼을 하고 홀로 발달장애 아들을 키워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Naver 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