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야외 축구장'서 공기업 채용시험이 치러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도 안산시 산하 공공기관이 신규 채용을 위한 필기시험을 야외 축구장에서 치렀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를 두면서 채용도 미루지 않으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4일 안산도시공사는 프로축구 K리그2(2부 리그) 홈구장인 안산 와스타디움 축구장에서 필기시험을 치렀다.


공사에 따르면 이날 일반직과 공무직 1차 서류전형 합격자 139명이 필기시험에 응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를 위해 공사는 6612㎡(약 2천평) 규모의 와스타디움 운동장에 140여개 책상을 사방 5m 간격을 두고 배치했다.


밀폐되지 않은 공간에서 보통 시험장의 책상보다 더 간격을 띄우고 시험을 본 것.


시험장에 들어서기 위해서도 발열 측정과 손 소독을 필수적으로 거쳐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여기에 시험 시간인 1시간 30분 동안 응시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쓴 채 시험을 봤다.


양근서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코로나 사태 때문에 경제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신규 채용이 미뤄지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 불안이 가중되고 채용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만큼 이렇게라도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일자리 창출에 나서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