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의심되는데도 일단 입국하려고 '해열제 20알' 먹고 공항검역 통과한 유학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귀국한 유학생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최근 꾸준히 늘고 있다.


이 가운데, 이번에는 한 유학생이 해열제 20알을 먹고 입국을 통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유학생 A씨는 고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현하자 해열제를 복용한 뒤 공항 검역대를 통과해 국내 입국했다.


확진 판정 이후 그는 "열이 날 때마다 약을 먹었다"고 보건 당국에 고백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그는 입국 과정에서만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해열제 20알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열제 덕분에 출국 전 미국 공항에서의 검역은 물론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까지 '무증상'으로 통과할 수 있었다.


A씨는 입국장을 빠져나온 뒤 부모의 자가용을 타고 부산 자택으로 이동했다. 다음 날 아침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아 부산의료원에 입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알고도 입국하려 했다고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자가 해열제 복용으로 발열을 숨기면 사실상 확인할 길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전 세계 입국자는 입국 후 3일 이내에 전수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