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일) 영장심사 받고 법원 나서는 '조주빈 공범' 공익요원 모습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텔레그램 '박사방'의 유료회원이자 성착취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박사' 조주빈(25)에게 제공한 전 사회복무요원 최모(26)씨가 모습을 드러냈다.


3일 오전 최씨는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변호사 1명과 함께 구속심사를 받았다.


최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마스크를 쓴 최씨는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의 눈을 피해 법원으로 들어갔다.


인사이트뉴스1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그는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을 뒤로 한채 호송차량에 탔다.


앞서 최씨는 서울 송파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주민등록증 발급 보조업무를 하며 피해자 200여명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조회하고, 17명의 개인정보를 조씨에게 제공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최씨가 조씨에게 유출한 개인정보 중에는 손석희 JTBC 사장의 차량번호 등 정보도 담겨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1일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검도 이를 받아들여 같은 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최씨가 직접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사실상 방조한 공무원들에 대해서도 위법행위가 없는지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박사' 조주빈의 공범인 '이기야'도 군인으로 밝혀져, 경기도의 한 부대가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