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의사 사망···국내 첫 의료진 사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 의료진이 사망했다.


3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2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내과의사 A(59) 씨가 사망했다. 국내 첫 의료진 사망 사례다.


해당 의료진은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외래 진료 중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중 전날(2일) 증세가 급격히 나빠져 심장 스텐트 삼입 시술을 받고 인공호흡기, 에크모, CRRT(지속적 신장 대체요법) 치료까지 받았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질병관리본부 등 보건 당국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대구 지역 의료인은 현재까지 121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의사는 14명이며 간호사 56명, 간호조무사 51명 등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대구 의료인 확진자 가운데 현재까지 이중 위중 환자는 1명, 중증 환자는 1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