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찾으려 바다에 뛰어든 해병대 원사 1명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분실된 총기를 찾기 위해 수중 수색을 하던 해병대 원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해병대는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인천시 강화군 외포리의 한 바닷가에서 고속단정 출동훈련 중 분실된 총기를 찾으려 수색하던 A(45) 원사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병대에 따르면 A 원사는 부대 소속 B하사가 고속단정 출동 훈련을 하던 중 K-2총기 1정을 바닷가에 빠뜨리자 수중 수색을 실시하던 중 실종됐다.


그는 해상에서 고속단정을 옮겨타는 훈련을 하던 중 끈이 풀려 바다에 빠진 동료의 K-2 소총을 찾으려 수색에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군 당국은 A 원사의 실종을 인지한 후 곧바로 수중 수색을 진행했다.


수색 중이던 이날 오후 4시 14분께 A 원사 시신을 훈련장 인근에서 발견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A씨가 잠수장비를 착용하고 안전조치도 마련한 상태로 훈련에 투입됐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자세한 사망 경위는 조사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