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때문에 온통 접촉성 피부염"···코로나 확산에 피부 트러블 많아졌다 고백한 서유리

인사이트Instagram 'yurise0'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방송인 서유리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근황을 털어놓아 팬의 눈길을 모았다.


지난 1일 서유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마스크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 속에 그는 "뾰로통.. 마스크에 온통 접촉성 피부염"이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서유리는 "다들 이겨냅시다! 화이팅!"이라며 팬을 향한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rise0'


그는 "촬영 메이크업하면 마스크를 못 써서 좀 겁이 난다"라며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속내를 털어놨다.


공개된 사진에는 헤어롤을 앞머리에 착용한 서유리의 모습이 담겼다.


또렷한 이목구비에 날렵한 턱선을 자랑하는 서유리는 아름답지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라 팬의 걱정을 불러일으켰다.


누리꾼은 "마스크 꼭 쓰고, 손 깨끗하게 씻어요", "나도 마스크 때문에 울긋불긋", "오늘도 파이팅" 등의 열띤 반응을 내놓았다.


한편 서유리는 최근 MBC 표준FM '모두의 퀴즈생활, 서유리입니다'를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