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만우절엔 '실신' 장난으로 팬들 기절하게 만들었던 '코로나 장난' 김재중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도 넘은 만우절 장난을 치자 그의 과거 만우절 장난도 재조명됐다.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깜짝 소식에 대중은 깜짝 놀라며 걱정의 시선을 보냈지만 이내 그는 해당 게시물을 수정하며 만우절 농담이라고 밝혔다.


김재중은 경각심을 새기자는 차원에서 그랬음을 강조하며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했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bornfreeonekiss'


인사이트뉴스1


도 넘은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에 누리꾼은 그의 과거 만우절 장난을 다시 주목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김재중은 대만 콘서트에서 앙코르 공연 도중 실신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김재중이 쓰러지자 공연은 중단됐고 경호원들이 무대에 올라 긴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잠시 후 음악이 다시 시작됐고 김재중은 무대에 올랐다.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뉴스1


만우절을 맞이해 김재중이 대만 팬들을 위해 장난을 친 것이다.


지난 2014년에 김재중은 트위터에 "3년 안에 결혼한다"라는 글과 함께 여자아이의 볼에 입 맞추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나 이 또한 만우절 장난으로 알려져 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3년 주기마다 이어지는 그의 장난에 누리꾼은 "아무리 장난이라도 심하다", "장난을 조금 자중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등 차가운 시선을 보냈다.


인사이트Instagram 'jj_1986_jj'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