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외국인에게 마스크 10만개 무료 제공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사회에 확산됨에 따라 서울시가 외국인 노동자와 유학생에게 마스크를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달 31일 서울시는 외국인 유학생과 건강보험 미가입 외국인에게 마스크 총 10만 개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외국인은 사실상 공적 마스크를 구하기 쉽지 않다.


외국인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서는 외국인등록증과 건강보험증을 제시해야 하지만 지난해 외국인 건강보험 의무가입 제도가 도입되면서 6개월 이상 체류한 사람만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바뀌었기 때문.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에 서울 소재 40개 대학과 서울글로벌센터 등 외국인 지원기관에서 필터 교체형 마스크와 교체용 필터 5매를 무료로 제공한다.


현재까지 각 대학 유학생 수에 맞춰 총 6만 100장이 나뉘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공적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외국인 유학생과 노동자에게 마스크를 지원하는 것은 외국인뿐만 아니라 시민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중복 수령을 막기 위해 이들이 먼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가까운 센터에서 마스크를 수령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