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에서 만나요" 인스타 라방서 '쌍둥이' 근황 공개한 율희

인사이트Instagram 'yul._.he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FT아일랜드 최민환의 아내인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쌍둥이의 근황을 공개했다.


31일 율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갖고 팬들에게 쌍둥이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팬들은 쌍둥이에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며 질문을 퍼부었다.


율희는 "아기들 쌍꺼풀이 있는데 살이 쪄서 지금은 묻힌 것 같다", "쌍둥이치고는 튼튼하게 나와서 집에서 신생아 소리 오랜만에 들어서 너무 좋다" 등 아이에 대한 사랑을 듬뿍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yul._.hee'


쌍둥이들 수면 시간에 대해서는 "요즘 4시간 정도는 잔다. 길면 5시간 정도도 잔다"고 했고 첫째 재율이가 동생들을 인식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동생인 건 아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또한 율희는 "아이들을 임신했을 때부터 영상을 꾸준히 찍었다"며 "유튜브 채널은 아직 안 만들었다. '율희의 집'으로 이름을 짓기는 했다"고 유튜브 채널 운영을 예고했다.


이어 그는 "여러분이 보내주신 의견을 모아서 영상을 만드는 데 최대한 반영하려고 노력하겠다. 채널을 개설하면 또 알려드리겠다. 제 유튜브 많이 사랑해 주시고 기대 많이 해달라"라고 마무리했다.


지난해 8월 최민환과 율희는 첫째 아들 재율이를 낳은 지 1년 만에 쌍둥이 임신 소식을 알렸다.


지난 2월 두 사람은 쌍둥이를 득녀했고 이후 최민환은 입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l._.hee'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