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등교 연기하고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 실시"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과 관련해 오는 4월 6일로 예정된 개학을 추가로 연기했다.


3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가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온라인 개학을 철저히 준비해 모든 학생에게 인터넷 접속을 보장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정 총리는 "시험·입시 일정도 조정될 것"이라며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를 시사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7일 정부는 전국 학교의 신학기 개학일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새 학기 개학이 4월로 늦춰진 것은 지난 1962년 3월 학기제가 도입된 이후 사상 초유의 일이다.


정규 수업을 온라인 수업으로 대신하고 모든 학생이 온라인 수업을 듣는 '온라인 개학' 역시 처음 있는 일이다.


이와 함께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와 수능 날짜가 1~2주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