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최소 일주일 이상 미뤄질 가능성 높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의 확산은 개학 '한 달 연기'라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사태를 야기했다.


당초 교육부의 방침에 따라 오는 4월 6일 전국 초·중·고교 개학이 예고됐으나 이마저도 확실치 않다. 아직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한 것이 아닌 까닭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개학이 미뤄지고 커리큘럼이 변경된 만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도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30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8월 31일로 예정된 학생부 기재 마감일정과 9월 7일 예정된 수시모집 원서 접수일, 11월 19일 예정된 2021 수능 일정 모두 1~2주 연기할 가능성이 높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개학 연기로 고등학교 현장에서 학생부 기재 마감일이 촉박하고 일선 교사의 업무 부담이 높은데다, 고3 학생이 'N수생'보다 불리할 수 있다는 지적이 연이어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결국 학생부 기재 마감일과 수시모집 원서접수, 수능과 정시까지 모두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이 선 것으로 파악됐다.


2021학년도 수능은 1주 연기하면 11월 23일, 2주 연기 시 12월 3일 치르게 된다.


과연 당초 예상처럼 수능 시험 날짜가 1~2주가량 미뤄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기 여부는 내일 교육부의 개학 관련 브리핑 시 함께 발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