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하랬더니 무시하고 PC방 가 '6시간' 게임한 목포 코로나 확진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전남 목포에서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남성은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PC방, 카페 등을 간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목포시에 따르면 산정동에 거주하고 있는 A(25)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격리치료 중이다.


태국에서 두 달간 머문 A씨는 지난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후 광주에서 하루를 보내고 다음 날인 27일 고속버스를 타고 목포로 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후 A씨는 '외국 방문자 검사 방침'에 따라 목포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문제는 그다음 행보다. 당시 A씨는 체온 36도로 무증상이었지만, 목포시 보건당국은 A씨가 외국에서 입국했기 때문에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그러나 A씨는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한 뒤 부대찌개 식당, 카페 등을 들렀다.


심지어 이날 오후 7시 26분부터 익일인 지난 28일 오전 1시 5분까지 무려 6시간 가까이 PC방에 머물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목포시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가 해외에서 입국했기 때문에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됐고 선별진료소에서도 통보를 했는데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률 검토를 통해 고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 보건당국은 A씨가 들렸던 식당과 카페, PC방 등에 대해 방역을 의뢰하고 임시 폐쇄 조치했으며 CCTV를 확보해 같은 시간에 머물렀던 등을 파악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