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관련 있다며 목숨 끊으려 한 20대 남성 휴대폰에는 '성착취' 사진 340장이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20대 남성이 텔레그램 'n번방'의 성 착취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자수했다. 이 남성은 조사를 받던 중 경찰을 찾기 전 음독한 사실이 드러나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지난 25일 전남 여수경찰서는 전날(24일) 밤 11시 40분경 A씨(28)가 "n번방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자수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A씨의 휴대전화에는 아동 음란물 등 340여 장의 사진이 발견됐다. 

 

A씨는 "온라인 사이트 등을 통해 성착취 영상을 본 후 호기심이 생겨 텔레그램에 접속했다"면서 해당 사진들은 익명의 다른 접속자와 대화하던 중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익명의 접속자는 A씨에게 "n번방 사진 있는데 받을 거냐"고 물었고, A씨는 "보내달라"고 답했다고 한다.  

 

A씨에게 사진을 보내준 사람이 n번방 회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어 A씨는 "조주빈의 검거로 n번방 사건 관련 음란물 소지자 처벌 촉구 여론이 높아지자 불안했다"며 자수 동기를 밝혔다. 

 

이후 자필 진술서를 쓰고 경찰 조사를 받던 A씨는 갑자기 얼굴이 파래지는 청색증 증상을 보였고, 조사 경찰관에게 "경찰서에 오기 전에 독극물을 먹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이 확인한 결과 A씨는 아질산나트륨을 섭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발색제로 사용되는 아질산나트륨은 일정량 이상 섭취할 경우 구토, 발한, 호흡곤란 등의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고 다량 섭취 시 사망할 수 있는 독극물이다. 

 

이에 경찰은 즉시 119 구급대를 불러 A씨를 광주의 한 대형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병원에서 위세척 등 치료를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아동·청소년 음란물 소지 혐의로 정식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동 음란물은 보관하고 있기만 해도 처벌된다"며 "어떤 경로로 사진이 퍼졌는지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