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인 줄도 모르고 남이 먹다 남긴 커피 마신 여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격리시설을 무단이탈한 뒤 인근 주민과 접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신천지 교육생으로 알려졌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지역 신천지 교육생인 20대 여성 A씨는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3일 충북 보은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다.  

 

이후 A씨는 26일 오후 2시 30분경 도시락과 방역물품 등 반입을 위해 열어 둔 센터 지하 출구로 몰래 나갔고, 15분 간 주민과 접촉했다. 

 

보은군 보건소 관계자는 "A씨가 한 주민에게 생활치료센터에서 일하는 의료진이라 속이고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에 주민은 A씨에게 "고생이 많다"며 커피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scjchurch'


A씨는 이 커피를 받아 마신 뒤 일부를 남겼고, 남긴 커피를 다시 주민이 마신 것이 확인됐다.  

 

보은군 보건소 등은 A씨와 접촉한 주민 부부를 자가격리 조치한 뒤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이에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A씨의 추가 돌발행동에 대비해 대구지역 관내 병원으로 입원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단이탈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보은군민들께서 많이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라며 "작은 방심으로 불미스러운 결과를 초래하고 심려를 끼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면서 "동일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생활치료센터 관리 및 운영에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경비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대구시는 A씨를 감염법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한편 27일 오전 0시 기준 대구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34명 증가해 총 6천 516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