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하나로 호랑이 훈장님 들었다 놨다 하는 '세젤귀' 벤틀리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가 귀염뽀짝한 자태로 훈장님의 마음을 녹여버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예절 교육을 받고자 서당을 찾은 윌리엄, 벤틀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훈장님은 열심히 공부하는 제자들을 위해 간식으로 깨옥춘을 준비했다.


훈장님은 "누가 와서 먹을래?"라고 물었고, 윌리엄을 비롯한 학생들은 재빨리 손을 들어 간식을 손에 넣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지만 벤틀리는 계속해서 반 박자 늦게 움직이는 바람에 간식을 받지 못했다.


결국 훈장님은 벤틀리에게 간식을 주고자 앞으로 나오라고 했다. 하지만 벤틀리는 자기를 혼내는 줄 알고 울음을 터트려버리고 말았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한 훈장님은 벤틀리를 달래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그렇게 벤틀리는 훈장님을 등진 채 얼굴이 시뻘게지도록 서럽게 눈물을 흘렸다.


훈장님은 벤틀리를 바라보며 이마를 매만지는가 하면, 삐치지 말라고 말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호랑이 훈장님 마음도 들었다 놨다 하는 벤틀리", "벤틀리 요즘 진짜 너무 귀엽다" 등 열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 관련 영상은 1분 5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