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경영난 악화되자 '1조' 긴급지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정부가 '탈원전 정책' 여파 등으로 자금난에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자금을 지원한다.


지난 26일 두산중공업은 한국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약 1조 원 규모의 긴급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긴급 지원은 '1조 원'이라는 한도 내에서 원하는 만큼 돈을 꺼내 쓰는 마이너스 통장 형식으로 이뤄진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주)두산은 1조 2천억 원 상당의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을 담보로 제공했다.


인사이트건설 중인 신고리 원전 5, 6호기 / 뉴스1


두산중공업의 위기는 핵심적인 수입원이던 원전사업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로 붕괴하면서 커지기 시작했다.


탈원전 정책은 원자력 발전소를 더는 사용하지 말자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다.


이로 인해 두산중공업의 실적은 급속도로 악화했다. 두산중공업의 5년간의 당기순손실은 무려 1조 원을 넘어섰다. 10년 전 8만 3천 원대던 주가는 3천 원대로 추락한 상태다.


자회사인 두산건설의 부실도 큰 문제다. 상장폐지 후 두산중공업의 완전자회사가 된 두산건설의 올해 만기 도래 회사채는 1,500억 원 규모다.


인사이트3월 27일 종가 기준 두산중공업 주가 / 네이버 금융


이 같은 여러 악재 속에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는 날이 갈수록 악화했다.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 직원휴업, 현물출자를 통한 자본 확충 등 다양한 자구책을 실시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악화한 경제 상황이 직격탄을 날렸다.


대기업인 두산중공업의 유동성 우려가 커지자 국책은행이 긴급 지원에 나선 것이다.


두산 관계자는 "자금 지원으로 재무구조 개선을 더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