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하는 시민 구한 일 알려지자 "별일 아니다"라며 쑥쓰러워 한 이이경

인사이트HB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이이경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시민을 구하고도 겸손한 태조를 보였다.


26일 스포츠월드에 따르면 지난 18일에서 19일로 넘어가는 새벽 이이경은 서울 한남대교에서 목숨을 끊으려는 시민을 구했다.


만취자는 차도에 몸을 던져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차량을 운전하던 이이경은 곧바로 내려 만취자를 포박하듯 꽉 잡고 한참을 말렸다.


생명을 구한 이이경의 용기가 알려지자 대중은 그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기사를 보고 알았다. 회사에도 알리지 않아 몰랐다"며 이이경이 소속사에도 알리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HB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해당 일이 알려진 것을 쑥쓰러워 하더라"라고 이이경의 심정을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이경은 "차 바로 앞에서 벌어진 일이라 위험해 보여서 생각 안 하고 그냥 뛰어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해 11월 이이경은 경찰청이 주최한 '62주년 112의 날' 기념식에서 112 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당시 그는 "아름답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저 또한 적극 일조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당시 발언대로 아름다운 대한민국에 따뜻한 선행으로 일조한 이이경의 모습은 많은 이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