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솔 장근원' 연기한 안보현 "이젠 사랑 이뤄지는 '멜로' 연기하고 싶다"

인사이트Instagram 'bohyunahn'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이태원 클라쓰'로 소름 끼치는 악역을 소화해 호평을 받았던 배우 안보현이 멜로 연기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안보현은 최근 종영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가의 장남이자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인생을 나락으로 빠트리는 장근원으로 분해 인상적인 악역 연기를 선보였다.


드라마에서 장근원은 아버지 장대희(유재명 분)의 사랑에 목마른 인물이기도 하고, 오수아(권나라 분)에 대한 순애보를 보여주는 인물이기도 했다.


그 때문에 시청자들은 그에게 '낭만 쓰레기', '코리아 조커' 등의 수식어를 붙여준 바 있다.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안보현은 "여러 수식어들이 마음에 들었지만 '웹툰을 찢고 나왔다'라는 말이 가장 좋았다"라며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장근원은 멜로도 있고 악역도 있고 짠할 때도 있다 보니 연기 폭이 넓은 캐릭터였다"라며 "부담도 있긴 했지만 어떻게 공감대를 형성할까에 대해 고민하며 캐릭터를 다듬어 갔다"는 말을 덧붙였다.


안보현은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이 배우의 재발견'이라는 호평과 함께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그 때문에 차기작 제안도 여러 곳에서 받으며 신중하게 작품을 고르고 있다고 한다.


안보현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앞으로도 많은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특히 그는 스릴러, 액션과 같은 장르물에 욕심을 내며 "사실 여태까지 맡았던 캐릭터 모두가 사랑이 이뤄지지 못했다. 기회가 된다면 사랑이 이어지는, 좋은 서사의 멜로도 찍고 싶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bnt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그녀의 사생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