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유료 회원 중 인기 연예인·스포츠 스타 등 유명인 포함되어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 성 착취 영상을 공유한 일명 'n번방 (혹은 박사방)'의 유료회원들 가운데 교수, 연예인 등 유명인사가 포함돼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4일 언론매체 '피치원'은 n번방에서 돈을 지불하고 성 착취 불법 영상물을 받아본 유료회원 1만 명을 특정할 수 있는 개인정보가 가상화폐거래소에 그대로 남아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부분의 n번방 유료회원들은 국내 가상화폐거래소를 통해 비트코인, 모네로 등을 거래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추적이 상당히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가상화폐인 모네로와 비트코인을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국내 거래소에 실명인증 정보와 개인정보, 송금기록이 모두 남기 때문에 회원을 특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중 한 곳과 가상화폐 구매대행업체 한 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를 바탕으로 상당수 유료회원의 신상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1만 명의 유료회원 중에는 교수, 유명 인기 연예인, 스포츠 스타, 스타트업 창업가 등 엄청난 인지도를 가진 인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로 인해 향후 이들의 정보가 공개된다면 엄청난 파장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n번방을 이용한 가해자들은 신분을 숨기려고 가상화폐를 썼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가상화폐 때문에 덜미를 잡혔다.


현재 n번방 사건과 관련된 범죄자 124명을 검거했으며 18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박사' 조주빈뿐만 아니라 이들에 대한 신상 공개도 검토 중에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