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나온 평택 미군기지서 '여군' 병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국내 최대 주한미군 기지인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에서 여군 병사가 숨진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4일 주한미군사령부는 미 2사단 소속 사단 장병이 지난 21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숨진 장병은 미국 미네소타주 무어헤드 출신인 25세 매리사 조 글로리아 일병이다. 

 

지난 21일 자신의 숙소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글로리아 일병은 긴급 출동한 응급 처치 요원들에 의해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글로리아 일병은 제2보병사단 제2 지원여단에서 전투공병으로 복무했다.  

 

그는 지난해 1월 육군에 지원한 뒤 미주리주 포트 레너드 우드에서 훈련을 마치고 제2 지원여단에 배속됐으며, 그해 4월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배치됐다. 

 

제2 지원여단 제11공병대대 대대장 로버트 디온 중령은 "매리사 일병의 가족과 친구 그리고 매리사를 사랑했던 모든 이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리사 일병의 사망 소식에 매우 슬퍼하고 있으며 우리의 마음과 기도를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그녀의 가족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미 2사단 측은 글로리아 일병의 사망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미군 관계자는 "글로리아 일병의 사망은 코로나19 상황과 관계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4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 중인 계약직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시민권자인 이 확진자는 지난 20일까지 캠프 험프리스에 출입했으며, 현재 기지 밖 시설에 격리돼 있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인된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 확진자는 총 10명이 됐다. 이 중 현역 장병은 1명이며 나머지 9명은 가족과 직원 등 관계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