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서 미성년자 성 착취한 '박사' 조주빈 얼굴 첫 공개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텔레그램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70여 명의 여성 성 착취를 일삼은 조주빈(24)의 얼굴이 공개됐다.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수감 중이던 조주빈이 이동하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


규정에 따라 정식으로 포토라인에 서지는 않지만 마스크 등을 착용할 수 없어 조주빈의 현재 모습이 드러났다.


조주빈은 담담한 표정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조주빈은 취재진의 질문에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죄송하다.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뒤 범행 동기 등 다른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또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죄책감을 느끼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급히 호송차에 올라탔다.


앞서 SBS와 경찰이 공개한 사진은 과거 얼굴 사진이었다. 해당 사진은 조주빈이 고등학교 재학 시절 찍은 주민등록증 사진으로 알려졌다.


사진 속 조주빈은 카메라를 바라 보며 옅은 미소를 띠고 있다.


한편 조주빈은 성범죄자 신상공개 1호 사건이다. 그는 미성년자들을 협박해서 찍은 성 착취 영상을 박사방이라고 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에 퍼뜨렸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